SeMA_ Leandro Erlich: Both Sides Now _ 홍보 영상 기획 및 제작

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_ 레안드로 에를리치: 그림자를 드리우고

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작가 레안드로 에를리치의 개인전 《레안드로 에를리치: 그림자를 드리우고》를 오는 12월 17일부터 2020년 3월 31일까지 개최한다. 레안드로 에를리치는 주로 거울 등을 이용한 시각적 착시를 적용해 엘리베이터, 수영장 등 친숙한 공간을 소재로 한 설치 작품을 선보여 왔으며, 작품성과 동시에 대중성을 입증하며 세계 곳곳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작가이다.

북서울미술관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 《레안드로 에를리치: 그림자를 드리우고》는 지금까지 작가가 주로 다루었던 ‘인식’이라는 주제에서 나아가 ‘주체’와 ‘타자’의 관계성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. 이전의 전시가 우리가 보는 세계가 실재와 일치하는 것이 아닐 수 있음을 환기시키면서 ‘환영과 실재’, ‘허구와 진실’ 등의 개념을 주로 드러냈다면,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‘나 혹은 ‘주체’란 그를 둘러싼 관계 속에서 만들어지며 결국 ‘주체’와 ‘타자’의 경계가 모호함을 언급한다. 서로 다르다고 생각되는 두 개의 대상을 구분 짓는 경계는 조건과 상황에 의해 만들어진 가변적인 것으로 결국 세상을 구성하는 모든 것들은 연결되어 있고, 그 사이의 경계는 희미하다. 광원에 따라 형태가 달라지는 그림자처럼, 우리가 보는 세상, 혹은 타자라 생각하는 대상은 우리의 시선을 광원으로 해서 만들어진 그림자일 뿐이다.

총 네 개의 전시공간으로 구성된 전시는 대형 공간설치 작품 <자동차 극장>과 <탑의 그림자>를 처음으로 선보이며, 전시 주제를 상징적으로 담고 있는 조각 작품 <구름(남한, 북한)>으로 마무리된다. 이 밖에도 색다른 체험요소가 있는 기존 작품들을 전시한다. 《레안드로 에를리치: 그림자를 드리우고》전은 작가 특유의 유머러스하고 기발한 발상으로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새로운 미적 경험을 제공하는 특별한 전시로, 세계적인 수준의 현대미술을 접할 수 있는 드문 기회가 될 것이다.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Client: SeMA, 오운 o — un
Director: 57STUDIO
Camera: Jeong, wonwoo | Kim,Taewoo
Camera team: Park, Jiho | Lee, Munhong
Cast: Park, Jiho
Motion graphic: Ann, Jaeyeong
Edi/DI: Lee, Meejee